KOBIZ 중소기업중앙회 하노이연합회

  • 베트남 소식
  • NEWS SUMMARY

NEWS SUMMARY

연합회 가맹점
아시아나 항공권 할인 및 추가수하물 23KG

30% 할인 가맹점
 - 루이스 까스텔
20% 할인 가맹점
 - 달랏 세콤골프장
 - 그랜드프라자호텔 식,음료
15% 할인 가맹점
 - 가인꽂집
 - 라벨르비에호텔 식,음료
 - 라벨르비에호텔 식,음료
5% 할인 가맹점
 - ECO GIFT SHOP
 - 플러스마트
 - 본가 한식당
 - 안경매니저
 - 자금성
자체 상품권 증정
 - WARAWARA
10% 할인 가맹점
 -케이비즈호텔
 -팔도포차 (주류 제외)
 -송지아 골프장
 -불향 쭈꾸미 (주류 제외)
 -진순대 (주류 제외)
 -총각네 (주류 제외)
 -일류 (주류 제외)
 -토정삼계탕 (주류 제외)
 -불향 (주류 제외)
 -강남면옥 (주류 제외)
 -고향집 (주류 제외)
 -수원성 (주류 제외)
 -본죽 (주류 제외)
 -한라산 (주류 제외)
 -청담 (주류 제외)
 -미즈 (주류, 참치회 제외)
 -라벨르비에호텔 숙박비

2022-07- 18 NEWS SUMMARY
광고문의 : 024.6685.0100
  • 베트남 토지 공시지가, 7년새 20~30% 상승…아파트의 4배
    15일 건설부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전국 토지 공시지가는 20~30% 상승했다. 반면 이 기간 아파트 기준시가는 5~7%, 단독주택은 15~20% 올랐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부동산시장은 아파트 및 주택 매매량이 늘면서 전반적으로 회복되고 있고, 기업들의 영업이 재개되면서 사무실 공실률은 하락하고 있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상업주택(주상복합아파트) 공급은 코로나19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도 아직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반면 주택 거래는 올해 점차 회복하고 있고, 토지 거래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활발했다.
    지난해 완공된 상업주택단지는 전년대비 40% 감소한 172개, 공급 물량은 2만4027세대로 58% 감소했다. 또 상반기 공급 물량도 지난해와 비슷한 1만2000세대 수준이었다.
    지난해 아파트 및 주택 거래량은 11만건으로 전년대비 5000건(4.5%) 감소했으나, 올해 상반기 거래량은 전년동기대비 약 5만건 증가했다.
    반면 토지 거래량은 지난해 17만건으로 전년보다 증가했고, 올 상반기도 약 20만건까지 늘어났다.
    이처럼 토지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토지가가 급등하자 건설부는 지난해 대규모 투기단속에 나서기도 했다.
    (인사이드비나)
  • 베트남기업들, 상반기 신규 해외투자 3억달러...전년동기대비 110%↑
    15일 기획투자부 산하 외국인투자청에 따르면 상반기 국내기업들의 신규 해외투자 건수는 57건, 투자액은 3억9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10% 증가했다. 이중 가장 큰 투자자는 빈그룹(Vingroup)의 배터리 자회사 빈에너지솔루션(VinES)으로, 미국•캐나다•프랑스•독일•네덜란드 등 해외시장 5곳에 1억7300만달러를 투자했다. 신규 해외투자와 달리 상반기 증자 등 추가투자는 14건, 4490만달러로 88.9%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빈그룹의 미국 프로젝트 3억달러 증자, 동즈엉고무투자개발(Dong Duong Rubber Investment and Development)의 캄보디아 프로젝트 7600만달러 증자, 빈패스트(VinFast)의 미국 프로젝트 3200만달러 증자 등의 대규모 증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상반기 베트남 기업들의 투자분야는 12개 업종이었다. 가공제조업이 9건 2억720만달러로 전체의 60%를 차지했고, 뒤이어 은행보험업 4건 3534만달러, 광산업, 도소매업, 정보통신업 등의 순이었다. 투자국은 21개국이었다. 라오스가 신규 3건, 증자 3건 등 총 6개 프로젝트에 6592만달러로 전체 해외투자액의 19.1%를 차지했고, 뒤이어 싱가포르가 4110만달러였다. 외국인투자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기준 유효한 해외투자 프로젝트는 총 1569개, 누적 투자액은 215억6000만달러에 달했다. 이중 국영기업이 139개 프로젝트에 116억달러를 투자하며 전체 해외투자액의 53.8%를 차지했다.
    (인사이드비나)
  • 금호건설, 호치민 연결 교량 공사 수주…1000억 규모
    금호건설이 18일 베트남 “호치민 제3순환도로” 공사의 일부 구간 중 2㎞ 가량의 년짝(Nhon Trach)대교 교량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금호건설이 단독 시공하는 이번 공사는 베트남 호치민시 동북부 “떤반” 지역과 남동부 동나이성 “년짝” 공단을 연결하는 도로 건설사업 중 핵심 구간이다. 총 공사금액은 1000억원 규모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재원을 조달하고 베트남 교통부(MOT) 산하 미투안(My Thuan) 사업관리단(PMU)이 발주하는 공사다. 공구 대부분이 교량으로 이뤄진 토목공사로, 이번 달 착공해 공사기간은 약 35개월이 걸릴 예정이다.
    호치민시와 인접한 년짝공단은 호치민시 인근 공단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현재 약 200여개의 대한민국 기업이 직접 투자를 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에게는 친숙한 지역이다.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년짝공단에서 호치민시로의 접근성이 높아지게 돼 출퇴근 및 물류수송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금호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발주처인 미투안 사업관리단이 발주한 “로떼-락소이 고속도로 건설공사”를 지난 1월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 쌓아온 우수한 경험을 토대로 향후에도 다양한 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파이낸셜뉴스)
  • 추경호, G20 회의서 "팬데믹 대비 국제기금에 3천만달러 지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팬데믹 시대 대비를 위한 첫 걸음인 WB 이사회의 FIF(금융중개기금) 설립안 통과를 환영하고 G20의 적극적인 지지를 촉구한다"며 이러한 기여 계획을 밝혔다. FIF는 세계보건기구(WHO) 중심의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는 인식에 따라 미래의 팬데믹 대응·공조 역량 강화를 위해 추진되는 기금이다. 지난달 30일 FIF를 설치하는 방안이 세계은행 이사회를 통과했다. 추 부총리는 "FIF 의사결정 구조가 수혜국의 충분한 참여를 보장하면서도 기여국가 중심이 돼야 하며, 논의 과정에서 WHO가 충분한 기술적 조언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서 중국(5천만달러), 일본(1천만달러 초기지원), 이탈리아(1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2천만달러) 등 주요국도 FIF 지원 규모를 발표했다. 앞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은 각각 4억5천만달러를 기금에 지원하겠다고 발표했고 독일(5천만유로), 인도네시아(5천만달러), 영국(2천500만유로), 싱가포르(1천만달러)도 지원 계획을 밝혔다. 추 부총리는 지난 5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이번이 취임 후 첫 해외 출장이기도 하다. 정부는 G20 주요 쟁점에 대한 입장을 마련해 오는 10월 G20 재무장관회의와 11월 G20 정상회의에 반영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서울투자청, 42조원 운용 “유라제오”와 협약…유망기업 지원
    서울투자청은 320억 유로(약 42조원)를 운용하는 글로벌 투자기업 “유라제오”(EURAZEO)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8일 밝혔다.
    협약식은 19일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열린다. 구본희 서울투자청 대표와 마티외 바레 유라제오 벤처본부 매니징 파트너가 참석하며 서울시와 프랑스 기업 간 교류 확대를 위해 프랑스 대사관의 쥘리앵 카츠 수석 참사관도 함께한다.
    이번 협약으로 유라제오는 서울시 유망기업의 투자 가능성을 검토하고, 해외 투자 확대와 유럽 진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에서 주최하는 국내외 투자유치 행사에도 협업하며 글로벌 투자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서울투자청 홍보에도 나선다.
    서울투자청은 올해 2월 설립된 서울시 투자유치 전담 기구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된 도시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서울이 글로벌기업과 인재가 활약하는 금융허브로 도약하도록 전방위적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 첨단기술-공급망 외국인투자 지원확대…투자금의 최대 50% 현금지원
    산업통상자원부는 외국인투자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러한 방향으로 “현금지원제도 운영요령”을 개정해 공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업부는 국내 경제에서 파급효과가 큰 첨단기술과 공급망 핵심 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 유치를 확대하기 위해 현금 지원을 크게 늘린다는 방침이다. 먼저 반도체, 이차전지, 백신 등 국가전략기술에 해당하는 외국인투자에 대해서는 투자금액의 최대 50%까지 현금을 지원하고, 국비 분담률은 기존 30%에서 50%로 20%포인트(p)까지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한 공급망 강화와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투자에 대해서는 산정된 현금지원 한도에 더해 최대 10%p를 추가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국내 자본을 활용해 해외에 설립한 법인으로 국내에 재투자하는 우회투자분의 경우 현금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고, 현금 지원 여부 평가시 정량적 평가를 추가해 명확한 기준을 정립하는 등 제도 운영도 보완한다. 아울러 국내 산업에 대한 기여도가 낮은 외국인투자에 대해서는 현금 지원 한도를 감액할 수 있는 근거도 신설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쓰기
★★★★★
★★★★☆
★★★☆☆
★★☆☆☆
★☆☆☆☆
댓글 (0)
Total : 794개 / Page : 1 / 40
리스트
번호 제목   등록자 등록일 조회
794 운영자 22.09.26 24
793 운영자 22.09.23 39
792 운영자 22.09.22 41
791 운영자 22.09.21 43
790 운영자 22.09.20 36
789 운영자 22.09.19 41
788 운영자 22.09.16 44
787 운영자 22.09.15 39
786 운영자 22.09.14 34
785 운영자 22.09.13 55
784 운영자 22.09.12 51
783 운영자 22.09.09 39
782 운영자 22.09.08 37
781 운영자 22.09.07 34
780 운영자 22.09.06 41
779 운영자 22.09.05 78
778 운영자 22.08.31 125
777 운영자 22.08.30 44
776 운영자 22.08.29 40
775 운영자 22.08.26 29